건강

농수축산물의 다양한 상식은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심근경색·뇌졸중 이제 국가가 종합 관리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05 조회수 79
복지부, ‘제1차 심뇌혈관질환관리 종합계획(2018~2022)’ 발표 심뇌혈관질환 분야 첫 법정계획…중앙-권역-지역 안전망 확충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의 예방부터 치료와 관리에 이르기까지 전주기적 관점의 국가적 관리가 시행된다. 질환에 대한 인식개선과 함께 고위험군과 선행질환 관리, 지역사회 응급대응 및 치료역량 강화, 지속적인 관리체계 구축 등을 통해 ‘심뇌혈관질환 걱정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보건복지부는 4일 ‘심뇌혈관질환관리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1차 심뇌혈관질환관리 종합계획(2018~2022)’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은 심뇌혈관질환 분야 최초의 법정 계획이다. 질환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진료 후 관리가 중요하다는 판단에서 마련하게 됐다. 심뇌혈관질환은 심장이나 뇌로 향하는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기능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이 이에 해당한다. 선행 질환인 고혈압과 당뇨병을 포함하기도 한다. 현재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차지하며 연간 9조 6000억원의 진료비와 16조 7000억원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 2016년 기준 환자만 1089만명에 이른다. 종합계획은 ▲대국민 인식개선과 건강생활 실천 ▲고위험군 및 선행질환 관리 강화 ▲지역사회 응급대응 및 치료역량 강화 ▲환자 지속관리 체계 구축 ▲관리 인프라와 조사 및 연구개발(R&D) 강화 등 5개의 추진전략과 14개의 중점과제로 구성돼 있다. 우선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을 알려 금연, 절주, 신체활동, 나트륨 섭취 감소 등을 장려하고 질환의 증상과 대처방법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갑작스러운 가슴통증, 호흡곤란, 구토, 현기증 등이 심근경색의 대표 증상이라는 사실을 알려 이런 증상 발생 시 환자가 바로 병원에 방문하도록 할 계획이다. 적절한 대처를 위해 심폐소생술 등 초기 대응방법 교육도 확대한다.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알기 쉬운 정보를 한 곳에서 검색, 이용할 수 있는 종합포털사이트도 운영하기로 했다.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의 고위험군 선별기준과 선별도구, 관리지침 등도 개발해 보급한다. 또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환자에 대한 등록·상담·교육 등을 통해 생활습관 개선과 자가관리를 지원하는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건소를 중심으로 처음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진단받은 환자나 젊은 환자, 독거노인 등 조절이 어려운 취약환자 등에 대한 특화사업을 강화한다. 지역사회 대응 및 치료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중심의 안전망을 중앙-권역-지역(일차)으로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국가 심뇌혈관질환관리 사업의 구심점을 맡을 중앙센터와 지역사회에서 응급상황 대처와 재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일차) 센터를 각각 지정·운영해 안전망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권역 센터는 예방-치료-재활의 연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지역 센터를 지원하도록 기능을 정비해 나갈 예정이다. 급성심근경색증과 뇌졸중 환자의 퇴원 후 재활·자가관리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재활의료기관 정보와 상담 등을 제공하는 관리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환자가 꾸준히 치료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삶의 질을 높일 뿐 아니라 지역사회 복귀를 돕겠다는 것이다. 심뇌혈관질환 분야 국가단위 통계를 산출해 R&D 기반을 마련하고 지원 대책을 만드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급성심근경색의 증상 인지율은 2017년 기준 45.5%에서 2022년 55%로 높이고 치명률(입원 30일 이내 사망률)은 같은 기간 8.1%에서 7.5%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현재 40%인 급성심근경색 조기재활 시행률은 5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뇌졸중의 증상 인지율은 51.2%에서 61%로 올리고 치명률은 7.5%에서 6.6%로 낮출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종합대책은 그동안 정책으로 포괄하지 못했던 심뇌혈관질환 환자의 치료 이후 사후관리까지 범위를 확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중앙-권역-지역센터 안전망, 환자 지속 관리방안, 통계구축 등 새로운 과제의 구체적인 모델을 조속히 마련·시행해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 044-202-2515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680 새글 추석, 벌초·성묘 시 ‘쯔쯔가무시증’ 주의하세요 - 2018-09-19 18
679 메르스 환자 접촉 4명 의심증상…1차 모두 ‘음성’ - 2018-09-11 64
678 메르스 증상 의심땐 1339 전화부터!!! 첨부파일 있음 2018-09-11 75
677 심근경색·뇌졸중 이제 국가가 종합 관리한다 - 2018-09-05 80
676 메탄올 11배 초과 방향제 등 21개 위해우려제품 회수 - 2018-09-04 39
675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작년의 두배…어패류 섭취 주의! - 2018-08-29 40
674 폭염, 물·그늘·휴식으로 노동자를 지켜주세요 - 2018-08-03 118
673 폭염 '휴식'은 의무입니다! - 2018-07-27 108
672 정부, 폭염예방 대책 강화…특교세 60억 추가 지원 - 2018-07-25 119
671 연일 폭염에 온열질환 비상…건강수칙 지키세요 - 2018-07-19 162
670 ‘발사르탄’ 사용 고혈압 치료제, 무료로 재처방한다 - 2018-07-11 178
669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7월부터 2배 확대 - 2018-07-03 178
<< 1 2 3 4 5 6 7 8 9 10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