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농수축산물의 다양한 상식은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도시숲, 폭염을 식혀주는 천연 에어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8-07 조회수 1661
가로수 그늘 평균 2.5도, 교통섬 나무 그늘 4.5도 저감 효과 도시숲인 가로수와 교통섬의 나무 그늘이 일상생활 속 시민들의 더위를 식혀주는 천연 에어컨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열화상카메라로 분석한 결과, 교통섬 나무 그늘은 평균 4.5℃, 가로수는 평균 2.3~2.7℃의 온도저감 효과를 확인했다. 교통섬의 나무 그늘효과가 높은 것은 잎이 많은 키 큰 나무가 증산작용을 활발히 해 기온을 낮추고 직사광선을 직접 차단하는 효과가 탁월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서울 여의도숲 조성 전인 1996년과 2015년의 표면 온도 변화를 비교해도 결과 조성 이후의 표면 온도가 주변에 비해 낮아지는 효과가 관측됐다. 1996년 여의도숲이 조성되기 전의 광장은 주변보다 표면온도가 평균 2.5℃ 높았으나 2015년 여의도숲이 조성된 후의 표면온도는 오히려 주변보다 평균 0.9℃ 낮았다. 여의도숲과 같이 잘 조성된 대규모 도시숲은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도시열섬을 환경친화적으로 줄일 수 있는 훌륭한 대책이라고 산림과학원은 설명했다. 도시숲은 출근길이나 등하굣길 등 생활공간에서 나무 그늘을 제공해 보행자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지만 이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가로수, 교통섬 등 더 많은 도시숲 조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박찬열 산림과학원 박사는 “나무 한 그루는 증산효과 및 그늘효과로 태양의 복사에너지로 인한 기온 상승을 줄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복층 가로수나, 가로수 터널 숲 등 기존 가로수를 보완·확대해 생활공간에서 시민들에게 폭염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경하 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장은 “가로수 밑에 단순히 관목이나 초본을 심는 것만으로도 맨땅보다는 나무그늘 효과를 몇 배 높일 수 있는 효과가 있다”며 “2열, 3열 가로수와 수림대 등 복층 가로수를 조성하는 적극적인 도시숲 정책추진과 함께 가로수가 도시계획의 부속물이 아니라 미세먼지와 폭염의 피해를 줄이는 도시의 허파와 같은 기반시설이라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의: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02-961-2956 2017.08.07 국립산림과학원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1160 새글 “겨울철 산행, 안전장비·방한복 준비 필수” - 2017-12-15 13
1159 어서 와, 오대산 처음이지?…외국인 손님맞이 준비 끝 - 2017-11-29 95
1158 반려견 관리소홀 소유자 처벌 강화된다 - 2017-11-03 574
1157 국립공원 대표 친환경 야영장을 소개합니다 - 2017-10-16 1,106
1156 해외서도 온라인으로 ‘코리아 세일 페스타’ 즐긴다 - 2017-09-18 1,515
1155 “물류산업 일자리 주인공을 찾습니다” - 2017-09-06 765
1154 도시숲, 폭염을 식혀주는 천연 에어컨! - 2017-08-07 1,662
1153 “시원한 계곡, 푸른 바다 있는 길 함께 걸어요!” - 2017-08-07 1,263
1152 올 여름 휴가, 이런 해수욕장 어떠세요? - 2017-06-30 1,483
1151 농식품부, 여름 재해대책 상황실 조기 운영 - 2017-06-13 1,045
1150 여성농업인 맞춤형 허리건강 프로그램 개발 - 2017-05-16 1,833
1149 청년들이여, 농식품 수출시장 개척해보라! - 2017-04-04 3,523
<< 1 2 3 4 5 6 7 8 9 10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