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유통뉴스

유통뉴스

농수축산물 유통에 대한 새 소식을 전합니다.

수산물이력제 활성화…소비자 목소리 직접 듣는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6-13 조회수 2901
해양수산부는 8일 서울 용산구 한국소비자연맹 본부에서 한국소비자연맹 회원들과 수산물 이력추적관리제(이하 수산물이력제) 활성화를 위한 소비자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수산물이력제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식품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산과 원양산 수산물의 이력을 관리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제도다. 소비자가 수산물이력제 표지가 부착된 수산물을 구입할 경우 휴대전화 응용프로그램을 사용해 손쉽게 생산·유통·가공단계의 제품 이력을 조회할 수 있다. 수산물이력제 참여 방법은 생산·유통·가공단계 업체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이력제 참여업체로 등록한 후 취급하는 수산물의 이력을 시스템에 기록하면 된다. 수산물이력제품 정보 조회 방법은 휴대전화 응용 프로그램 ‘수산물이력제’를 내려받아 수산물 이력제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촬영하면 업체명·연락처·일자 등 수산물의 이력정보를 조회 할 수 있다. 해수부는 국민들에게 수산물이력제의 필요성을 소개하고 생생한 현장의 의견을 접하기 위해 소비자단체와 매년 3~4회의 간담회를 추진해왔다. 올해에는 전국에 8개 지회를 두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소비자연맹과 첫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국소비자연맹과 수산물이력제 운영기관인 한국수산회 등 관련기관이 참석하며 수산물이력제의 필요성과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휴대전화 응용프로그램을 활용해 멸치·건미역 등 수산물이력제 제품의 이력정보를 직접 조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현장에서 소비자들이 수산물이력제를 접하며 느끼는 불편사항 등을 청취하고 향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관계자 간 토론도 진행했다. 해수부는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올해 소비자단체 및 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업계 간담회를 수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이력제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고 업체의 참여를 확보하기 위한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종호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수산물이력제를 널리 소개하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관계자 간담회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수산물이력제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면 이력제에 참여하려는 수산물 취급업체의 숫자도 자연스럽게 늘어나 참여율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 044-200-5450 2017.06.08 해양수산부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5174 2018년도 예산안 내 삶은 어떻게 바뀔까? - 2017-10-16 179
5173 사과·소고기 등 추석 10대 성수품 공급 1.4배 확대 - 2017-09-18 1,000
5172 공급확대·할인판매…추석 물가 잡는다 - 2017-09-18 998
5171 살아있는 광어·우럭 등 4종 캐나다 수출 길 열렸다 - 2017-09-06 1,450
5170 배·딸기 등 국산 신선 농산물 본격 수출 개시 - 2017-08-07 2,290
5169 빈병 반환율 껑충…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 2017-08-07 2,284
5168 5월 유통업체 매출 6.3% 증가…편의점 10.5% ↑ - 2017-06-30 3,145
5167 리콜제도 강화…모든 품목에 위해성 등급 적용 - 2017-06-30 2,388
5166 수산물이력제 활성화…소비자 목소리 직접 듣는다 - 2017-06-13 2,902
5165 하루에 커피 몇잔이나 드십니까? - 2017-06-13 2,527
5164 쌀로 만든 가공식품 한자리에 모인다 - 2017-05-16 2,501
5163 농식품부-농진청-산림청, 개도국 농업 발전 손 잡다 - 2017-05-16 2,485
<< 1 2 3 4 5 6 7 8 9 10 > >>
TOP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