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유통뉴스

유통뉴스

농수축산물 유통에 대한 새 소식을 전합니다.

빈병 반환율 껑충…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8-07 조회수 2726
보증금 인상 이후 지난해 30%→올 상반기 47%로 급증 올해 초 소주병, 맥주병 등 빈병 보증금을 인상한 이후 소비자의 빈병 반환율이 큰폭으로 증가하는 등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빈병 소비자 반환율이 47%로 지난해 30%에 비해 17% 포인트 늘어났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올해 1월부터 소주병은 40원에서 100원으로, 맥주병은 50원에서 130원으로 빈병 보증금이 23년 만에 인상됐다. 올해 상반기 빈병 회수율은 97.4%로 작년 97.2% 보다 0.2% 포인트 증가했다. 환경부는 소비자의 직접 반환이 증가함에 따라 현재 평균 8회인 재사용 횟수도 선진국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독일의 경우 빈병 재사용 횟수가 40~50회에 이르며 핀란드 30회, 일본 28회, 캐나다 20회 등이다. 빈병 재사용 횟수가 평균 20회로 증가하면 제작비 822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추산된다. 환경부는 빈병 반환율을 더 높이기 위해 현재 전국 108곳에서 시범운영 중인 빈병 무인회수기의 설치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현재 서귀포에서 시범 운영 중인 재활용도움센터를 내년까지 전국에 17곳 이상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빈병 재사용 횟수 증가로 인한 연도별 생산자의 이익을 파악, 내년부터 일정 금액을 빈병 회수를 위해 노력 중인 유통업계(도매 60%, 소매 40%)에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빈병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는 소매상에는 위반횟수와 영업장 면적 등에 따라 1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문의: 환경부 자원재활용과 044-201-7383 2017.08.03 환경부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5175 어린이 제품·식품·놀이공원 ‘맞춤형’ 안전대책 추진 - 2017-11-03 449
5174 2018년도 예산안 내 삶은 어떻게 바뀔까? - 2017-10-16 994
5173 사과·소고기 등 추석 10대 성수품 공급 1.4배 확대 - 2017-09-18 1,799
5172 공급확대·할인판매…추석 물가 잡는다 - 2017-09-18 1,799
5171 살아있는 광어·우럭 등 4종 캐나다 수출 길 열렸다 - 2017-09-06 2,251
5170 배·딸기 등 국산 신선 농산물 본격 수출 개시 - 2017-08-07 3,096
5169 빈병 반환율 껑충…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 2017-08-07 2,727
5168 5월 유통업체 매출 6.3% 증가…편의점 10.5% ↑ - 2017-06-30 3,263
5167 리콜제도 강화…모든 품목에 위해성 등급 적용 - 2017-06-30 2,509
5166 수산물이력제 활성화…소비자 목소리 직접 듣는다 - 2017-06-13 3,024
5165 하루에 커피 몇잔이나 드십니까? - 2017-06-13 2,661
5164 쌀로 만든 가공식품 한자리에 모인다 - 2017-05-16 2,620
<< 1 2 3 4 5 6 7 8 9 10 > >>
TOP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