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유통뉴스

유통뉴스

농수축산물 유통에 대한 새 소식을 전합니다.

빈병 반환율 껑충…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8-07 조회수 3099
보증금 인상 이후 지난해 30%→올 상반기 47%로 급증 올해 초 소주병, 맥주병 등 빈병 보증금을 인상한 이후 소비자의 빈병 반환율이 큰폭으로 증가하는 등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빈병 소비자 반환율이 47%로 지난해 30%에 비해 17% 포인트 늘어났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올해 1월부터 소주병은 40원에서 100원으로, 맥주병은 50원에서 130원으로 빈병 보증금이 23년 만에 인상됐다. 올해 상반기 빈병 회수율은 97.4%로 작년 97.2% 보다 0.2% 포인트 증가했다. 환경부는 소비자의 직접 반환이 증가함에 따라 현재 평균 8회인 재사용 횟수도 선진국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독일의 경우 빈병 재사용 횟수가 40~50회에 이르며 핀란드 30회, 일본 28회, 캐나다 20회 등이다. 빈병 재사용 횟수가 평균 20회로 증가하면 제작비 822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추산된다. 환경부는 빈병 반환율을 더 높이기 위해 현재 전국 108곳에서 시범운영 중인 빈병 무인회수기의 설치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현재 서귀포에서 시범 운영 중인 재활용도움센터를 내년까지 전국에 17곳 이상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빈병 재사용 횟수 증가로 인한 연도별 생산자의 이익을 파악, 내년부터 일정 금액을 빈병 회수를 위해 노력 중인 유통업계(도매 60%, 소매 40%)에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빈병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는 소매상에는 위반횟수와 영업장 면적 등에 따라 1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문의: 환경부 자원재활용과 044-201-7383 2017.08.03 환경부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5184 “aT, 2018년 농수산물 도매시장자금 융자 지원” 첨부파일 있음 2018-02-12 39
5183 편의점·슈퍼마켓 소액결제 카드 수수료 더 내린다 - 2018-02-12 39
5182 설 맞이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 2018-02-05 83
5181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 인증제 본격 시행 첨부파일 있음 2018-01-26 217
5180 농식품부, 청탁금지법 개정 효과 배가 ‘총력’ - 2018-01-18 219
5179 대형유통업체 ‘반품 갑질’ 막는다…심사지침 제정 - 2018-01-12 240
5178 내년부터 생리대 모든 성분 표시해야 - 2017-12-27 314
5177 전통시장 원산지 표시, 어디가 잘할까? - 2017-12-15 394
5176 농식품 원산지 위반 디지털포렌식으로 잡는다 - 2017-11-29 450
5175 어린이 제품·식품·놀이공원 ‘맞춤형’ 안전대책 추진 - 2017-11-03 864
5174 2018년도 예산안 내 삶은 어떻게 바뀔까? - 2017-10-16 1,397
5173 사과·소고기 등 추석 10대 성수품 공급 1.4배 확대 - 2017-09-18 2,247
<< 1 2 3 4 5 6 7 8 9 10 > >>
TOP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