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유통뉴스

유통뉴스

농수축산물 유통에 대한 새 소식을 전합니다.

농기계 수출 역대 최대 10억달러 돌파…트랙터가 효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5 조회수 107
지난해 농기계 수출이 28년만에 100배에 달하는 성장세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기록인 10억달러를 돌파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우리나라가 1990년 1400만달러의 농기계 수출을 시작한 이래로, 2018년에 10억 42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출 품목 중 트랙터는 전체 수출의 62.6% 차지했는데, 이는 업체의 현지 맞춤형 트랙터 개발과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 결과로 보인다. 지난해 농기계 수출의 주요 품목은 농업용 트랙터(68.6%), 부분품(11.0%), 작업기(8.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한 농업용 트랙터는 부착작업기까지 포함할 경우 전체 수출의 70%를 차지한다. 또한 미국 수출 품목 중 56%에 해당하는 만큼 트랙터의 본 고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의미가 있다. 이밖에도 비닐하우스와 온실에 들어가는 각종 부품 및 자재, 작물생육에 필요한 보온자재 등 시설기자재의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국내 업체가 품질 및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우즈베키스탄 등의 국가에 활발히 진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이 절반 이상인 55.6%를 차지하며 5억 7939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어서 우즈베키스탄(4.7%), 일본(3.7%), 호주(3.0%), 중국(2.8%) 순이며, 기타 국가는 12.9%에 해당한다. 업계 관계자는 농기계 산업이 수출산업으로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해서는 북미시장 위주에서 동남아 시장 등으로 시장을 다변화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기술개발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세계 농기계 시장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기계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핵심기술 개발지원과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KIEMSTA) 개최 및 해외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이번 성과와 관련해 “과거 내수시장 의존전략을 탈피하고,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농기계 업체의 부단한 노력과 정부의 지원정책이 결실을 맺은 결과”라고 밝혔다.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044-201-1840) 농림축산식품부 2019.02.12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5224 양배추, '위장건강과 다이어트' 두마리 토끼 잡는다 첨부파일 있음 2019-04-16 29
5223 대파, 감기예방과 피로회복에 효과 만점 첨부파일 있음 2019-04-05 40
5222 월동무로 장바구니 걱정 내리고, 건강은 올리고 첨부파일 있음 2019-03-15 84
5221 aT, 월동채소류 소비활성화에 나선다 첨부파일 있음 2019-03-08 110
5220 1월 농식품 수출 5억7600만 달러 ‘역대 최대’ - 2019-02-22 156
5219 농기계 수출 역대 최대 10억달러 돌파…트랙터가 효자 - 2019-02-15 108
5218 묶음상품 불필요한 이중 포장 사라진다 - 2019-01-17 255
5217 설 맞아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 2019-01-11 201
5216 원양어선 불법어획물 수익 몰수…벌칙도 부과 - 2018-12-26 554
5215 농촌 일자리 늘리고 스마트 농업 확산…농정개혁 본격화 - 2018-12-20 653
5214 농식품부, 가격하락 배추·무 ‘수급안정’ 대책 추진 - 2018-12-05 11,458
5213 비축미 방출, 저소득층 등 부담 완화 위해 추진 중 - 2018-11-22 12,059
<< 1 2 3 4 5 6 7 8 9 10 > >>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