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소비자상식

소비자상식

모든 자영업자 산재보험 혜택…방문교사 등 27만명도 적용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08 조회수 71
내년부터 모든 자영업자가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방문 판매원과 화물차주 등이 특수형태 근로종사자로 신규 지정돼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및 중소기업 사업주 산재보험 적용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1인 자영업자의 경우 현재 12개 업종으로 제한된 산재보험 가입 요건을 없애 전체 업종으로 확대한다. 노동자를 고용하지 않은 1인 자영업자는 업종과 상관없이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현행법상 1인 자영업자는 음식점업 등 12개 업종에 해당할 경우에만 산재보험 가입이 가능하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의 산재보험 적용 대상도 확대된다. 방문 서비스 분야에서는 화장품 등을 판매하는 방문 판매원과 정수기·공기청정기 등 대여 제품 방문점검원, 피아노·미술 등 교육 방문 교사, 가전제품 배송·설치 기사 등 모두 4개 직종의 19만 9000명을 특고 종사자로 지정하고 산재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화물차주 7만 5000명도 산재보험 적용 특고 직종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사업주의 산재보험 가입 범위도 확대된다. 현행법상 노동자를 고용 중인 사업주는 사업장 규모가 상시 노동자 50인 미만인 경우에만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데 이번 산재보험 확대 적용 방안은 상시 노동자 300인 미만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총 27만 4000명이 산재보험을 적용받을 전망이다. 가입이 제한됐던 1인 자영업자 132만 2000명과 근로자 고용 사업주 4만 3000명등 총 136만 5000명의 중소기업 사업주도 본인이원하는 경우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과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 징수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8일부터 입법예고한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중소기업 사업주의 가입 요건 완화는 하위 법령 개정 즉시, 특고의 적용 범위 확대는 사업주 준비 기간 등을 감안해 내년 7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의: 고용노동부 산재보상정책과 044-202-7712 고용노동부 2019.10.07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1226 ‘미세먼지 줄이자’…올 겨울 석탄발전 8~15기 처음으로 멈춘다 - 2019-12-09 9
1225 석탄 옮기던 옛길, 운탄고도의 낭만을 찾아서 - 2019-11-05 42
1224 모든 자영업자 산재보험 혜택…방문교사 등 27만명도 적용 - 2019-10-08 72
1223 추석연휴 대비 전기·가스시설 특별 안전점검 실시 - 2019-08-28 55
1222 유치원·어린이집, 놀이 중심의 창의적 공간으로 바뀐다 - 2019-07-22 234
1221 “가져오면 안돼요”…수영대회 관람시 금지 물품 - 2019-07-09 348
1220 남극에 우리나라 주도 제2 펭귄보호마을 생긴다 - 2019-07-09 274
1219 강원 접경지역·경기 연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 2019-06-20 244
1218 임산부·청소년 등 SRT 요금할인 시간대 확대 - 2019-05-20 279
1217 올해 수소차 6000여대 도로 달린다…버스·택시도 보급 - 2019-05-13 264
1216 내년 문화의 달 행사 경기 파주시에서 개최 - 2019-04-17 320
1215 4월 과학의 달…전국 62개 기관서 168개 다양한 행사 - 2019-04-02 289
<< 1 2 3 4 5 6 7 8 9 1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