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유통뉴스

유통뉴스

농수축산물 유통에 대한 새 소식을 전합니다.

묶음상품 불필요한 이중 포장 사라진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17 조회수 487
앞으로 1+1제품이나 증정품 등 묶음 상품에 대한 불필요한 이중 포장이 사라질 전망이다. 또 기존 비닐 재질의 완충재(일명 뽁뽁이)는 종이 완충재로 대체된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재활용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의 하나로 제품 과대포장 방지 및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불필요한 이중포장 금지, 과대포장 규제 대상 확대, 제품 대비 과대한 포장방지를 위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자원재활용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이날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제품 판촉을 위한 묶음 상품 등 불필요한 이중 포장을 할 수 없다. 또 현행 포장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던 전자제품류에 대한 포장규제를 신설한다. 충전기, 케이블, 이어폰·헤드셋, 마우스, 블루투스 스피커 등 소형 전자제품류 5종에 대해 포장공간비율 35% 이하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아울러 내용물에 비해 너무 큰 포장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이 추진되고 선물세트·종합제품류 등의 과대포장을 줄이기 위해 완충·고정재 사용 제품 기준을 강화한다. 내용물 파손 방지 등을 이유로 그동안 규제에서 제외된 유통포장재에 대한 감량 지침도 마련했다. 정기적으로 동일한 목적지에 배송되는 신선식품 등에 대해서는 재사용 가능 박스 사용을 활성화하고 기존 비닐 재질의 완충재를 종이 완충재로 전환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우선 올해 안으로 주요 유통·물류업계와 협약을 체결해 자발적인 유통포장재 사용 감축을 이끌 예정이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가이드라인을 현장에 시범 적용해 평가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법적 규제가 가능한 부분은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전국 17개 시·도와 함께 설 명절 선물 과대포장을 막기 위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전국 유통매장을 대상으로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진행된다. 포장기준을 위반해 제품을 제조·수입하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병화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폐기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소비자·업계·정부 등 사회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며 “업계는 제품 생산 시 포장재 사용을 줄이고 소비자는 포장이 간소한 제품을 구매하는 등 환경을 위한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문의: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044-201-7345 환경부 2019.01.16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5228 [보도자료]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세 지속 첨부파일 있음 2019-09-02 1,955
5227 [보도자료] 올해 추석 성수품 물가 대체로 안정 첨부파일 있음 2019-08-23 290
5226 '천연 피로회복제' 양파, 많이 드세요~ 첨부파일 있음 2019-06-18 602
5225 제철 애호박으로 가족 건강 챙기세요! 첨부파일 있음 2019-05-21 595
5224 양배추, '위장건강과 다이어트' 두마리 토끼 잡는다 첨부파일 있음 2019-04-16 619
5223 대파, 감기예방과 피로회복에 효과 만점 첨부파일 있음 2019-04-05 639
5222 월동무로 장바구니 걱정 내리고, 건강은 올리고 첨부파일 있음 2019-03-15 524
5221 aT, 월동채소류 소비활성화에 나선다 첨부파일 있음 2019-03-08 586
5220 1월 농식품 수출 5억7600만 달러 ‘역대 최대’ - 2019-02-22 426
5219 농기계 수출 역대 최대 10억달러 돌파…트랙터가 효자 - 2019-02-15 358
5218 묶음상품 불필요한 이중 포장 사라진다 - 2019-01-17 488
5217 설 맞아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 2019-01-11 409
<< 1 2 3 4 5 6 7 8 9 10 > >>
s